절정조교 클럽 - 23부 > 야한소설(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로그인

로그인 폼

절정조교 클럽 - 23부

작성일 17-01-10 15:37 | 조회 104

본문

여대생부터 미시까지 060-707-2503
절정조교 클럽 의 전체 목록 보기
절정조교 클럽 - 23부


절정조교 클럽 23편 <의외인 선배 마조>




"다에선배... 어째서..."




"스스로에게 정직한 것 뿐이야. 음란한 마조라는 진실한 자신의 모습에..."




다에 대신에 가노가 유나에게 대답했다.




"그런... 거짓말이에요..."




"거짓말인지 어떤지 네 눈으로 확인해 보는게 어때?"




가노는 유나의 옆쪽에 놓여있는 소파에 털썩 주저앉고 쇠사슬을 당겨 자기 쪽으로 끌어당기면서 유나를 향해 말했다.




"봉사해"




다에는 잠자코 가노의 발 밑에 무릎을 끓었다. 가노가 속옷을 벗자 다에는 등뒤로 손이 묶인 채 사타구니에 얼굴을 가까이 가져가고 있었다.




(그런... 다에 선배...)




유나는 의외의 사건에 너무나 놀라서 말도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그것과 동시에 가노의 사타구니로부터 눈을 뗄 수가 없었다.




(크다...)




유나는 과거의 남성경험상, 밝은 곳에서 제대로 자지를 본 적은 없었다. 게다가 아직 완전히 발기한 상태도 아닌 것 같았다. 하지만 그것만 봐도 가노의 자지가 보통을 넘어서 대단히 크다는 것만은 알 수 있었다.


다에는 갑자기 입에 다 집어넣는 것이 아니라 그 동체의 부분을 핥아 올리는 것부터 시작했다. 양손이 묶여있기 때문에 목을 움직여 일사불란하게 핥기 시작했다. 육봉의 윗부분, 옆, 밑부분, 각도를 바꿔서 핥아올리는 사이에 무럭무럭 딱딱하게 발기하였다.




(거짓말...)




유나는 본 적도 없는 거대한 육봉에 경외의 감정마저 느꼈다. 특히 꼭대기의 버섯부분의 부풀어 오른 수치는 1센티 정도는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입에 넣어서 빨아봐"




쭉쭉 키스를 하면서 귀두를 핥고 있던 다에에게 가노가 명령했다. 다에가 입술을 크게 벌리면서 가노의 육봉을 입에 삼키기 시작했다.




"아아..."




유나의 입에서 자신도 모르게 한숨이 새어나왔다. 타액으로 번들번들하게 빛나는 육봉이 입술을 가르고 침입하고 있었다. 유나는 쩝쩝 하고 소리가 나는 듯한 착각에 사로잡혔다. 흉악하다고 말할 수 있는 흉기가 쑤걱 하고 다에의 구강에 박혔다. 다에는 순간 고통스러운 듯한 표정을 보였지만 더욱 깊게 육봉을 삼키기 시작했다.




(에엣? 설마...)




귀두만으로도 입에 넘칠 거라고 생각했는데 더욱 쑤걱쑤걱 하며 다에의 구강으로 사라지고 있는 육봉이 유나로서는 믿을 수 없었다.




"후후후 굉장하지? 저 애의 펠라치오... 더 굉장해지니까 잘 보도록 해"




할 말을 잃은 유나에게 구미코가 말을 걸었다. 유나의 비디오도 흘러나오고 있었지만, 이제 유나의 눈에는 다에의 행동 밖에 비춰지지 않았다.


귀두의 3배 정도 되는 길이를 삼켜버린 지점에서 겨우 다에의 얼굴의 움직임이 멎었다. 입술이 가노의 거대한 남근으로 막혀있는 유나는 숨시기 괴로운지 콧구멍을 한껏 벌리고 후욱후욱 소리를 내며 호흡하고 있었다. 유나의 눈에는 아무리 봐도 목구멍 속까지 가노의 육봉이 박혀있는 것처럼 보였다.




(이런 일을...)




경악스런 표정의 유나를 옆눈으로 잠시 본 다에는 천천히 육봉을 토해내기 시작했다. 귀두가 얼굴을 보일듯한 직전까지 와서는 다시 삼키기 시작했다. 목구멍 속까지 삼키고 토해내고 그러한 동작을 천천히 계속했다.




"저건 단순히 넣다 뺐다 하고 있는 게 아니야. 입 전체로 자지를 조여가면서 혀까지 사용하는 거니까"




구미코가 유나를 향해 설명했다.




(정말이야...)




확실히 다에의 볼이 부풀어 오르는 모양을 보니 강렬하게 빨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은 유나도 알 수 있었다. 게다가 볼을 통해서 혀가 격렬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도 알 수 있었다.


서서히 다에 얼굴의 상하운동이 빨라졌다. 속도가 올라가는 것과 동시에 목을 옆으로 흔들면서 가노의 육봉에 구강을 비비는 듯한 움직임이 더해졌다. 다에의 얼굴에는 명백히 욕정에 찬 표정이 떠올라 있었다.




(다에 선배... 느끼고 있는걸까?)




유나에게는 괴로운 것처럼 생각되는 행동이 다에의 성감을 자극하고 있다는 사실은 틀림없었다.




"저 애가 느끼는 게 이상해? 너도 곧 알게 될 거야. 저 쾌감을... 하지만 그것보다 저만큼 당하면서도 차분히 있을 수 있는 가노씨도 대단하지..."




마지막엔 혼잣말 처럼 구미코가 중얼거렸다. 이미 다에의 상하운동은 꽤 스피드가 붙어 있었다. 가노의 거대한 남근으로부터 정액을 쥐어짜듯 필사적인 움직임이었다.




(나말고 다른 사람이라면 잠시도 견디지 못 하겠지. 이렇게 훌륭하게 조교해 놓다니...)




자기가 조교했다고는 해도 다에의 맹렬한 펠라치오에 결국 쓴웃음을 짓고 마는 가노였다.




"좋아, 이젠 됐어"




가노는 자신의 육봉으로부터 아직 덜 빨아댄 것 같은 표정을 짓고 있는 다에를 떨어뜨리고 개처럼 엎드린 자세로 둔부를 유나 쪽으로 향하게 하였다.




"봐봐"




가노가 유나를 향해 말하면서 다에의 사타구니를 덮고 있는 가죽의 구속복을 벗겼다.




(엣? 괴.. 굉장해...)




다에의 사타구니는 흘러넘친 애액으로 흠뻑 젖어서 빛을 내고 있었다. 음부는 충혈된 소음순이 벌어져 제대로 입을 벌리고 있었다. 그 일대를 적시고 있는 애액은 허벅지까지 흠뻑 적시고 습기를 띠고 있었다.




"저렇게 남자애게 봉사하면 여성은 누구나 참을 수 없이 느껴버리고 마는 거야. 분하긴 하지만 가노씨의 자지라면 나조차도 느껴버리고 말아. 유나같이 느끼기 쉬운 애라면 분명히 스스로 오르가즘에 가버릴걸"




구미코의 말은 바로 믿을 수는 없었지만 다에의 흠뻑 젖은 사타구니를 보니 정말로 그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머리를 지배하고 있었다.


그렇게 생각하면서 유나가 보고 있는 사이에도 다에의 음란한 균열은 충혈되어 부풀어 오르면서도 더욱 애액을 토해내기 시작했다. 가노의 거대한 남근을 원하고 있는 것인지 엉덩이 전체를 음란하게 돌리기 시작했다.


손을 뒤로 묶였기 때문에 양어깨와 턱으로 몸을 버티고 있기 때문인지 한층 더 높게 엉덩이를 치켜 올리는 듯이 보였다.




"하고 싶으면 평소처럼 제대로 애원해봐, 다에"




구미코가 다에에게 굴욕의 대사를 강요하였다. 그 목소리에 구미코 쪽을 돌아봤을 때에 순간 유나와 눈이 마주쳤다. 지금까지 욕정에 찬 표정만을 보여줬던 다에의 표정이 아주 조금 슬픈 듯한 표정으로 바뀐 듯한 느낌도 들었지만 바로 원래의 표정으로 돌아와 분명히 말했다.




"가노님의 자지를 다에의 음란한 보지에 맘껏 쑤셔박아 주세요"




유나는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이러한 곳에서 이러한 모습으로 다에와 만날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그 다에의 입으로부터 처음 나온 대사가 너무 음란해서 도무지 제 정신의 여성이 입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거... 거짓말이죠?"




"너도 곧 저렇게 될거야. 그게 자연스러우니까..."




구미코의 말을 증명하듯이 다에의 말이 계속 되었다.




"아아.. 부탁이에요. 빨리.. 빨리 자지를 주세요..."




높게 쳐든 엉덩이를 돌리면서 다에가 중얼거렸다.




가노가 아무 말 없이 다에의 허리를 잡고 소파 앞으로 잡아 당겼다. 다에의 뒤에서 천천히 허리를 밀어넣었다.




"아흑... 좋아..."




유나 쪽에서는 결합부는 보이지 않았지만 다에가 그 거대한 남근으로 뚫리고 있다는 사실 만은 알 수 있었다.




"아아아... "




그 순간 유나 자신도 뚫리는 듯한 착각에 빠져 신음소릴 내고 말았다.




(이제 완전히 감정이입이 되고 말았군, 유나)




다에와 자신을 동화시키고 있는 유나를 보고 구미코는 유나가 정말로 A급 마조라는 것을 확신했다.



절정조교 클럽 의 전체 목록 보기
스포츠배팅 달팽이 사다리 홀짝 - 스포츠게임 모음
Total 7,234건 1 페이지
여대생부터 미시까지 060-707-2503
야한소설(야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34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2부 4장 새글 조개티비 01-23 17
7233 악동클럽 - 27부 새글 조개티비 01-23 10
7232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2부 3장 새글 조개티비 01-23 12
7231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2부 2장 새글 조개티비 01-23 10
7230 악동클럽 - 26부 새글 조개티비 01-23 6
7229 악동클럽 - 25부 새글 조개티비 01-23 7
7228 악동클럽 - 24부 새글 조개티비 01-23 10
7227 악동클럽 - 23부 새글 조개티비 01-23 13
7226 악동클럽 - 22부 새글 조개티비 01-23 8
7225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1부 12장 새글 조개티비 01-23 9
7224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1부 11장 새글 조개티비 01-23 10
7223 악동클럽 - 21부 새글 조개티비 01-23 5
7222 옥탑방 늑대들과 여우 - 1부 10장 새글 조개티비 01-23 16
7221 악동클럽 - 20부 새글 조개티비 01-23 5
7220 악동클럽 - 19부 새글 조개티비 01-23 6
게시물 검색

조개티비는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조개티비의 자료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자료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저작권,초상권에 위반되는 자료가있다면 1:1문의로 연락주세요. 삭제요청시에는 게시판이름과 해당 게시물번호를 알려주시면 24시간내 처리해드리겠습니다. Copyright © joge.tv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